표지.jpg

 환경과조경.jpg


예술가에게 정원은 어떤 의미인가
'예술가의 정원'전, 닻미술관, 2018. 3. 17. ~ 5. 27.

정원은 오랫동안 인간이 꿈꾸지만 닿을 수 없는 낙원을 상징하며 우리를 매료시켜왔다. 특히 "누구보다 감성적이고 예민한 촉으로 정원을 바라보는 시각 예술가"에게 정원이란 어떤 의미일까. 경기도 광주에 자리 잡은 닻미술관은 2018년 첫 전시로 '예술가의 정원 The Artist's Garden'을 지난 3월 17일부터 5월 27일까지 개최한다. 강민정 학예실장(닻미술관)은 "시공간을 아울러 무엇보다 오래, 강력하게 예술가의 뮤즈 Muse가 되어온 그 '비밀의 화원'에서 예술가들은 언제나처럼 내밀하고 아름다운 이미지를 만들어낸다"며 이번 전시를 소개했다. '예술가의 정원' 전은 이혜승, 이혜인, 허구영 세 명의 화가와 사진가 조성연을 초대해 예술가에게 정원이 어떤 의미인지 그 답을 찾아가는 여정이다. 
이혜승은 크고 작은 화분을 자신만의 정원으로 삼고 느리게 바라보며 그만의 섬세한 감각으로 그려내고, 이혜인은 정원을 자연과 인간이 대화하는 공간으로 해석하며 수년 전 그렸던 베를린의 한 겨울 정원을 다시 번역한다. 허구영은 우연히 찾은 정원에서 체험한 순수한 감동과 즐거움을 오랜만의 회화 작업을 통해 표현하고, 조성연은 식물의 고요한 성장 과정을 긴 호흡으로 관찰하고 교감하며 그 시간의 일부를 빛의 드로잉인 사진으로 담아낸다. 
또한, 전시장 한 편에 마련된 서재 공간 '마음의 정원'은 예술가와 자연의 관계를 다양하게 엮어낸 북 큐레이션으로 정원의 의미를 넓고 깊게 체험할 수 있게  한다. 빛과 정원을 주요 소재로 다룬 인상주의 화가와 그 작품들, 다양한 사진가들의 정원이 담긴 사진집과 동서양 시인이 노래한 정원에 대한 시, 문장 등등. 미술을 넘어 문학, 철학, 과학, 인문학이 만나는 깊고 넓은 이야기가 소개된다. 
오는 5월 26일에는 이혜인, 조성연, 허구영 작가가 참여하는 아티스트 토크가 전시 연계 프로그램으로 마련될 예정이다.


환경과 조경  2018년 4월호 게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