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X 2017.08.jpg

닻미술관 <물오르다, 물만나다, 물들다> 전


회화, 사진, 퍼포먼스 영상을 통해 참여 작가 각각의 언어로 물을 시각화한 전시다. 

김현정 작가는 원초성을 띤 목탄으로, 앤드류 골드 작가는 사진으로 파도를 표현하며 인상적 대비를 이끌어내고,

양승주 퍼포머는 검은 천으로 고요하면서도 대담한 물의 흐름을 재현했다. 동서양은 물론 장르 사이에서 변주하는 

물의 이미지와 에너지와 리듬으로 가득한 작가들의 작품이 절묘한 조화를 이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