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tz Museum Exhibition


water in between


물오르다, 물만나다, 물들다

2017. 7. 15 Sat - 8. 27 Sun



오프닝 퍼포먼스: 양승주

7월 15일 (토) 오후 4시



참여작가 

김현정 Hyunjung Kim

앤드류 골드 Andrew Gold

양승주 Seungjoo Yang




Butter.jpg


Butter, Pacifica Pier, December 2015 ©Andrew Gold





2017년 여름, 닻미술관은 ‘물'을 주제로 한 복합전시 <물오르다, 물만나다, 물들다 water in between>를 준비했습니다. 

이번 전시에 주요 작가로 참여하는 김현정 Hyunjung Kim, 앤드류 골드 Andrew Gold, 양승주 Seungjoo Yang는 

회화, 사진, 퍼포먼스(영상)를 통해 물을 자신만의 언어로 시각화합니다. 

김현정과 앤드류 골드는 각각 목탄과 사진으로 파도를 표현해 인상적 대비를 이끌어내고, 

양승주는 검은 천을 때론 고요하게 때론 과감하게 주도하며 물의 흐름을 상징적으로 재현합니다. 

이는 목탄의 원초성, 사진의 생동감과 함께 절묘한 조화를 이루며 전시에 입체감을 더합니다. 

세 작가의 작품과 닻미술관 소장품으로 채워진 물의 공간. 그 안에서 ‘물오르고, 물만나며, 물드는' 특별한 시간을 경험해보시기 바랍니다. 


In the summer of 2017, Datz Museum of Art will hold <Water in Between>, a mixed-media exhibition based on the theme of ‘water’.

The artists participating in this exhibition—Hyunjung Kim, Andrew Gold and Seungjoo Yang—will visualize water 

through their unique languages of painting, photography and performance(video). 

While Hyunjung Kim and Andrew Gold express waves through charcoal and photography, respectively, revealing an impressive contrast in styles, 

Seungjoo Yang represents flowing water in a symbolic way using black cloth, sometimes calmly and sometimes boldly.

This adds an extra dimension to the exhibition, in exquisite harmony with the primordiality of the charcoal and the liveliness of the photographs.  

In this special “water” space filled with the works of these three artists and works from the Datz Museum of Art collection, 

viewers are invited to immerse themselves in the ‘water’.




Golden Hour.jpg


Golden Hour, C-print, 2015 ©Andrew Gold



1 Waves, charcoal on paper, 76.5x111.6cm, 2015.jpg


Waves, charcoal on paper, 2015 ©김현정 



Scenery in the mist, Oil on canvas, 162.1x130.3(cm), 2011.jpg


Scenery in the mist, Oil on canvas, 2011 ©김현정 



01.jpg


In Between, performance video, 2015 ©양승주 






Installation View


_DTZ3745.jpg



_DTZ3818.jpg



_DTZ3805.jpg



_DTZ3786.jpg 


_DTZ3793.jpg





물오르다, 물만나다, 물들다

고요한 바다는 한없이 평화롭습니다. 그러나 격정적으로 움직이며 파괴력을 과시하면 순식간에 두려운 존재로 변합니다. (water)은 양극의 성질 사이에서(in between) 수많은 얼굴을 드러냅니다. 그 모습은 구체적이면서 추상적이고, 가까운 동시에 멀며, 수동적이면서 능동적이고, 찰나인 동시에 영원합니다. 이처럼 한 가지로 규정할 수 없는 유동성은 물의 존재를 더욱 분명하게 합니다.

<물오르다, 물만나다, 물들다 water in between>는 물의 고유성과 마주하는 전시입니다. 세 명의 주요 작가 김현정 Hyunjung Kim, 앤드류 골드 Andrew Gold, 양승주 Seungjoo Yang는 각각 회화, 사진, 퍼포먼스(영상)를 통해 동서양과 매체 사이에서 다양화된 물의 변주를 들려줍니다. 동시에 물의 보편적 에너지와 리듬이 작품들 사이를 자유롭게 관통하며 세 작가를 하나로 이어줍니다.

앤드류 골드는 빛과 바람에 의해 달라지는 파도의 질감과 결을 순간적으로 포착, 마치 파도 소리가 옆에서 들리듯 생생한 이미지를 전합니다. 역시 파도를 주제로 한 김현정은 목탄으로 물의 물질성을 강조하는 한편 문학적 제목을 더해 해석의 여유를 남깁니다. 양승주는 물을 상징하는 검은 천으로 다양한 흐름을 만들어내며 그 이면에 퍼포머와 천 사이에서(in between) 생성되는 관계에 대해 질문을 던집니다.

세 작가의 작품과 닻미술관 소장품이 함께하는 이번 기획전은 물의 구체성과 추상성이 입체적으로 어우러지는 특별한 물의 공간입니다. 각자의 방식으로 물의 흐름과 호흡하는 작품들은 언뜻 달라 보이지만 무척 닮아있습니다. 이는 다양한 관계 속에서 서로 영향을 주고받으며 성장하는 우리 삶의 모습과도 같습니다.

 

강민정_닻미술관 학예사

  

Water In Between

The calm sea is infinitely peaceful. But when it begins to move violently and show off its destructive might, it turns into something frightening. Water reveals countless faces in between these two extremes. It is concrete as well as abstract, close but also distant, passive and active, at once an instant and an eternity. This fluidity, which cannot be defined as just one thing, further clarifies the being of water.

Water in Between is an exhibition that confronts the uniqueness of water. Hyunjung Kim, Andrew Gold and Seungjoo Yang present diverse variations of water in various media and disciplines of East and West through painting, photography and performance (video). Flowing freely through their works is the universal energy and rhythm of water, connecting the three artists as one.

Andrew Gold instantly captures the grains and textures of waves as they continuously change with the light and the wind, presenting images so vivid that we seem almost to hear the sounds of the waves. Also working with the subject of waves, Hyunjung Kim emphasizes the materiality of water with charcoal, while leaving room for broader interpretations with her literary titles. Seungjoo Yang makes diverse flows with black cloth serving as a metaphor for water, questioning the relationship that is created in between the performer and the cloth.

This special exhibition, consisting of works by these three artists and some additional works from the collection of Datz Museum of Art, aims to create a special “water” space where the concreteness and abstractness of water exist in multi-dimensional harmony. The works, each coinciding with the flow of water in its own way, seem different at first, but are in fact quite similar to one another. This reminds us of our lives, in which we grow while influencing each other amidst diverse relationships.

Minjung Kang

Curator, Datz Museum of Art





전시연계프로그램


앤드류 골드 아티스트 토크

일시: 7월 14일 금 오후 7시 30분

장소: 다크룸 서울 광진구 아차산로 471 CS 플라자 B1 

신청: 링크를 통해 사전신청 (클릭)



Exhibition Program

Artist Talk: Andrew Gold
- When: July 14, 2017 @7:30pm
- Where: D'ARK ROOM / CS Plaza B1F, #471, Achasan-ro, Gwanjin-gu, Seoul, Korea
- The programs are operating through reservations. Please apply in advance. 
  Apply to: museum@datzpress.com 


후원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한국메세나협회 (주) 주신공영


닻미술관 경기도 광주시 초월읍 진새골길 184 

www.datzmuseum.org | museum@datzpress.com | 031-798-2581 

대중교통 이용시 초월읍사무소 정류장에 내리신 후 전화주시면 오시는 길을 자세히 알려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