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cing Light
빛으로 간 사진


2012년 10월 14일(일) ▶ 2013년 2월 8일(금)

Opening Reception 10월 14일 오후 5시


01 chris.jpg
<Sunburned GSP #410   Yukon, Canada>, unique gelatin silver paper negative, 8”x10”, 2010  © Chris McCaw



참여작가:

린다 코너(Linda Connor), 클리아 맥키나(Klea McKenna),

벤 닉슨(Ben Nixon), 크리스 맥카우(Chris McCaw)



닻미술관

경기도 광주시 초월읍 대쌍령리 447-32번지

TEL. 82. 70. 4193. 2581

www.datzmuseum.org



개관시간 : AM11 ~ PM5 / *매주 월요일, 화요일은 휴관입니다.
 관람료 : 어른 1천원, 청소년/군인 5백원, 어린이/노인(60세 이상) 무료


※ 대중교통안내
광역버스 1113-1(강변역 출발)
광역버스 500-1(잠실역 출발)
광역버스 500-2(교대역 출발)

대중교통 이용시 초월읍사무소 정류장에서 내리신 후 

070-4193-2581 로 전화주시면 오시는 길을 자세히 알려드립니다.

 



02 klea.jpg
<Slow Burn #4   Morelli Ridge>, Chromogenic contact print of a folded 4x5 negative, 11”x14”, 2010  © Klea McKenna




   사진 매체로 시각 이미지를 창조하는 환경은 기술의 발달과 함께 변화해 왔다. 디지털 환경으로 전환되는 과정에서 사진은 실제를 더 완벽하게 재현하는 능력을 가지게 되었고, 이런 기술적 진보는 현재 사진 예술의 변화에 중요한 요인으로 작용해 오고 있다.
 

  구한말 일본으로부터 건너온 사진(寫眞)이라는 어원은 '진짜를 복사하다'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 서구에서 발명된 사진(Photography)은 사실 우리가 쓰는 사진(寫眞)이라는 말과는 조금 다른 어원을 가진다. 포토그라피'photography'는 헬라어의 빛이라는 뜻인 'phos'와 '그리다'는 뜻의 'graphos'가 합성된 '빛으로 그리다' 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이때 사진가는 빛으로 그리는 화가로서 받아들여지게 되며, 사진기는 빛을 그리는 수단의 검은 상자이고, 사진은 빛이라는 근본질료가 화학적, 광학적, 물리적인 과정을 통해 남는 물질의 흔적이 되는 것이다.

 



03 ben.jpg

 <Ashley River>, gelatin silver print, 38x46.5cm  © Ben Nixon




  닻미술관이 개관 2주년을 맞이하여 기획한 사진특별전 <Tracing Light - 빛으로 간 사진>은 현시대의 사진에 대한 본질적인 질문들을 담고 있다. 미국 서부지역에서 활동하는 4명의 참여 작가는 8x10 대형카메라로 인간의 삶에 닿은 빛을 촬영하고 태양빛 아래서 종이 위에 프린트하는 린다 코너(Linda Connor), 핀홀카메라와 인화지로 밖의 풍경을 촬영함과 동시에 카메라 안에서 포토그램 작업을 하는 클리아 맥키나(Klea McKenna), 유리판의 사진 유제가 마르기 전에 이미지를 새기는 오래된 사진의 방식인 콜로디온 습판법(Collodion Wet-Plate)으로 빛이 닿은 대지를 담는 벤 닉슨(Ben Nixon), 태양이 있는 풍경 앞에서 카메라의 셔터를 열고 빛의 긴 괘적으로 인화지를 태우는 크리스 맥카우(Chris McCaw)이다. 이 사진가들에게 '빛'은 사진의 소재이자 주제이며, 모든 과정의 이유이자 결과이다. 이들은 빛과 물질을 다루는 연금술사이자, 시간을 거슬러 사진의 본질을 찾고 있는 빛의 순례자들이다.




04 linda.jpg

 <Moonrise, Clouds & Star Trails Lake Tsomoriri, Ladakh, India>, printing-out paper, 8"x10", 1998  © Linda Connor


      


  이들은 디지털 기술이 사진가의 영혼을 잠식해가는 현대 사진의 혼돈 속에서, 오히려 옛 프로세스를 통해 새로운 시각 이미지를 창조한다. 제작 과정의 노동과 오랜 기다림은 오히려 그들 사진을 정직하고 단단하게 하는 기회일 것이다. 빛이 물질로 바뀔 때 생기는 우연성을 받아들이고 그것을 사진의 마법으로 적극 수용하는 그들의 사진은 눈속임없이 신비하고 아름답다. 이 전시는 빠르게 변하는 사진의 환경과 과도하게 넘쳐나는 이미지들에 노출된 우리에게 빛의 본질과 시간이 흘러도 가치있는 것들에 대해 질문하게 한다. 이를 통해 그동안 우리가 간과하여 지나쳤던, 빛으로의 초심으로 돌아가 볼 것을 한번 제안해 본다.

전시기획 주상연






아래는 전시와 연계된 워크샵 안내입니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DSC_1099.jpg  

벤 닉슨(Ben Nixon)과 함께하는 콜로디온 습판법 워크샵

행사 일시
1차 : 2012년 10월 13일(토) 오후 1시 ~ 6시
2차 : 2012년 10월 19일(금) 오후 1시 ~ 6시

행사 시간표
1:00~2:00   강의 : 빛으로 간 사진 _ 주상연
2:10~2:30   콜로디온 습판법 이론 _ 박진영
2:30~3:00   작가와의 대화 _ 벤 닉슨
3:10~6:00   콜로디온 습판법 실습 _ 벤 닉슨

강의장소 : 닻프레스 스투디오

서울시 광진구 구의3동 212-3 CS PLAZA B102 / 02-447-2581

수강료 : 20만원

정원 : 10명(선착순 마감)
결과물 : 콜로디언 습판 네거티브 원판(4"x5"), 밀착프린트

*본 행사는 통역 서비스가 제공됩니다.
*행사의 조건에 따라 계획된 시간표에 변동이 있을 수 있습니다.


벤 닉슨(Ben Nixon)
벤 닉슨(Ben Nixon)은 1981년 미국 사우스 캐롤라이나에서 태어났다. 2002년 메인(Maine)에 있는 사진학교를 졸업한 그는 아서 트레스(Arthur Tress), 아르노 멘키넌(Arno Rafael Minkkinen) 등의 작가의 어시스턴스이자 프린터로서 일하며 사진을 깊이 배우게 된다. 그는 학교에서 사진을 배웠다기보다, 프린트, 프레임제작, 큐레이팅 등 여러 과정을 작가들과 함께 현장에서 직접 겪으며 사진을 배웠다. 샌프란시스코,  LA 등지에서 전시에 참여한 그는 현재 미국 서부의 비영리 사진협회 포토얼라이언스(Photo Alliance)의 이사(Board Member)로 일하고 있으며, 사진작품을 책 형태로 출판하는 뉴욕의 메이저 출판사 21st Edition에서 작품집이 출간 예정이다.


콜로디온 습판법이란?
콜로디온 습판법은 필름이 개발하기 전인 1850년대 사진가들이 썼던 사진인화법이다. 젤라틴과 섞은 감광제를 투명한 셀룰로이드 판 위에 도포해서 만든 필름은 건조된 상태에서 다룰 수 있는데 반해 콜로디온 습판법은 젖은 상태에서 촬영, 현상, 정착이 이루어져야 한다. 왜냐하면 콜로디온 습판법은 건조될수록 감광성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습판은 젖어있는 필름을 뜻한다. 균일한 감광 유제 도포를 위해 콜로디온이라는 다소 끈적한 감광유제 베이스를 쓰게 된다. 콜로디온은 유동성이 적기 때문에 편평한 판위에 떨어뜨리면 표면장력으로 넓게 퍼지면서 균일한 두께를 가질 수 있다. 균일한 두께를 가져야만 이미지에 얼룩이 생기지 않는다. 액체인 콜로디온을 부착할 판으로는 편평하고 투명한 유리판을 쓴다. 유리판 위에 흘러내리지 않을 정도의 콜로디온 액체를 붓고나서 균일하게 도포될 수 있도록 유리판을 이리저리 기울이게 된다. 그런 작업 후에 유리판을 수평면에 놓고 3~10분정도 지나면 콜로디온은 유리판에 부착되어 세워도 흘러내리지 않을 정도의 점도를 가지지만 여전히 젖어있는 상태가 된다. 그 상태에서 카메라에 부착해 촬영을 하게되고 촬영 이후 바로 현상 및 정착 처리를 거쳐서 네가티브 이미지를 얻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