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tz Museum Exhibition


Heaven, Wind, Stars and Poems

Photographs by Barbara Bosworth

하늘, 바람, 별 그리고 詩

2017. 4. 8 Sat - 7. 2 Sun




_DTZ1939.jpg

The Moon series  ©Barbara Bosworth




<Flow, 무아 경 無我 景>, <DARKNESS> 두 전시와 작품집 <Behold>로 국내에 소개된 바 있는 사진가 바바라 보스워스의 조금은 특별한 개인전을 소개합니다. 해, 달, 별, 반딧불 등 우주 저 멀리, 혹은 숲 속에서 조그맣게 반짝거리며 빛을 내는 자연에 따뜻한 시선을 보내는 그녀의 사진작품이 故 윤동주 시인의 시와 함께 전시됩니다. 하늘과 바람, 별을 사랑하며 시와 사진으로 노래한 두 예술가를 통해 동 서양의 아름다운 예술적 하모니를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Datz Museum of Art is happy to present a special solo exhibition by American photographer Barbara Bosworth, who has been introduced to Korean viewers through the exhibitions “Flow” and “DARKNESS”, and the book Behold. The artist’s photographic works, which look warmly upon the small lights of nature—the sun, the moon, stars and fireflies, sparkling far away in space or in the woods—will be exhibited together with poetry by the late poet Yoon Dong-ju. Through these two artists, who loved sky, wind and stars, and sang about their love through poetry and photography, spectators will be able to enjoy the beautiful artistic harmony between East and West. 



_DTZ2099.jpg




_DTZ1932.jpg

Jupiter and the moon, 2011  ©Barbara Bosworth



_DTZ1966.jpg




_DTZ1969.jpg

Fireflies, Artist book



_DTZ1927.jpg

Moonlight, for Rosemary, Artist book



_DTZ1952.jpg

The Stars series ©Barbara Bosworth



_DTZ1924.jpg

Sun, Moon and Stars, Artist Book



_DTZ1974.jpg




_DTZ2024.jpg



_DTZ2037.jpg



_DTZ2048-1.jpg

from Moonlight, for Rosemary series ©Barbara Bosworth



_DTZ2036.jpg




눈을 들어 하늘을 봅니다. 그 곳에는 끝없는 창공과 그 안을 수놓은 무수한 별들이 반짝입니다. 가만히 자신의 소리를 내고 있는 별들에게 인사를 건넵니다. 조그맣고 반짝거리고 속삭이는 모든 것들에게 다정한 시선을 보내는 작가의 작품에는 그렇게 별과 달과 구름과 바람이 담깁니다. 자연에서 자신의 눈을 투명한 통로삼아, ‘본다는 것의 순수한 기쁨’을 길어올리는 미국의 여류사진가 바바라 보스워스는 이미 자신만의 정서를전시와 작품집을 통해 소개한바 있습니다. 

그녀의 작품을 바라보고 있노라니 어느덧 무어랄 것도 없이 故 윤동주 시인의 시가 떠오르는 것 은 자연스러울 정도입니다. 별과 쓸쓸함과 추억과 모든 죽어가는 것들에 사랑을 고하는 시인의 노래는 삶과 죽음 사이 곧 잃어버릴 것들에 안타까움을 실어 시로 기록됩니다. 시로써 상실에 맞서 려는 작가의 의지는 강인합니다. 그 기록의 의지로 바바라는 카메라를 들어 상실에 마주합니다. 

우주의 한 복판에서, 만물이 소생과 소멸을 거듭하는 순환의 고리 속에서 한낱 미물에 불과할지 모를 존재에게 허락된 상실의 안타까움. 그 처연함을 시와 사진으로 승화시키고자 한 두 작가를 통해, 만나거나 대화를 나누지 않고도, 다른 시간과 공간이 하나의 메시지로 이어지는 경험을 할 수 있음에 감사하며, 오늘밤에도 별이 바람에 스치웁니다. 


닻미술관 학예사, 김항아


I raise my eyes to look at the sky. Endless, vast space is embroidered with countless sparkling stars. I greet the stars, each of which is gently making its own sound. Thus the stars, the moon, clouds and wind are captured in the work of an artist who affectionately gazes at every small, sparkling, whispering thing. American photographer Barbara Bosworth, who uses her eyes as a transparent passage to draw ‘the pure happiness of seeing’ from nature, has already been introduced in Korea through her exhibitions Flow and DARKNESS, and her book of photographs, Behold. 

Looking at her works, it seems natural that the poetry of Dong-ju Yun comes to mind. The poet’s songs confessing love to the stars, loneliness, and all dying things, are written as poetry, conveying sadness about the things that will soon be lost between life and death. The writer shows a powerful will to stand against loss through poetry. It is with such a will to record that Barbara Bosworth holds up her camera to face loss. 

In the midst of this universe, its beings—who may be insignificant parts in the ring of circulation where all creation is repeatedly born and becomes extinct—are allowed the regret of loss. Through these two artists, who attempted to sublimate such sorrow through poetry and photography, we can experience a single message that brings together different times and different spaces. For this I am thankful, as “Tonight, again, the wind brushes the stars.”   


Hang A Kim, Curator, Datz Museum of Art



_DTZ2079.jpg



전시연계프로그램

- 도슨트 상시운영
- '문화가 있는 날' 특별 프로그램 (별도공지, 사전예약)

Programs
- Docent
- 'Wednesday Culture Day' : Public open (free)

후원  2017 경기 광주 지역문화예술 플랫폼 육성사업 지원



전시연계프로그램
- 도슨트 상시운영
- '문화가 있는 날' 특별 프로그램 (별도공지, 사전예약)

Programs
- Docent
- 'Wednesday Culture Day' : Public open (free)

후원  2017 경기 광주 지역문화예술 플랫폼 육성사업 지원

닻미술관 Datz Museum of Art

경기도 광주시 초월읍 진새골길 184 | www.datzmuseum.org | museum@datzpress.com | 031-798-2581 

대중교통 이용시 초월읍사무소 정류장에서 내리신 후 전화주시면 오시는 길을 자세히 알려드립니다.